콘텐츠바로가기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라미란, 박준금 머리채 잡았다…팽팽한 '신경전'

입력 2016-09-25 21:19:57 | 수정 2016-09-25 21:19:57
글자축소 글자확대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라미란-박준금/사진=KBS2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라미란-박준금/사진=KBS2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방송화면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라미란이 박준금의 머리채를 잡았다.

25일 방송된 KBS2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에서 최곡지(김영애)가 이동숙(오현경)·복선녀(라미란)와 함께 고은숙(박준금)을 찾았다.

이날 최곡지는 “아무리 자기 속으로 내놓은 자식이 아니라도 그렇지 어떻게 사사건건 우리 며느리 발목을 잡고 늘어지냐”고 따졌다.

고은숙은 “애들 이혼하는 것까지 내가 책임을 져야 하냐. 경쟁 사회에서 실력 없으면 밀리는 거지, 그걸 왜 남 탓을 하냐”며 뻔뻔한 태도를 보였다.

고은숙의 태도에 분노한 복선녀는 “닭털 뽑는 데에는 내가 일가견이 있지. 내가 실력을 제대로 보여주겠어”라며 고은숙의 머리채를 잡았다.

이에 복선녀는 “조강지처 눈에서 피눈물 뽑은 여자는 센 맛을 봐야지”라며 온 집안을 휘저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