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정우성·강동원·유해진, 열일하는 男배우들 덕에 극장가 '방긋'

입력 2016-09-26 10:57:00 | 수정 2016-09-26 10:57:22
글자축소 글자확대
정우성-강동원-유해진 / 사진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정우성-강동원-유해진 / 사진 = 한경DB


대한민국 대표 남자 배우들이 색다른 모습으로 스크린을 공략한다.

영화 '아수라'의 생존 비리 형사 정우성, '가려진 시간'의 신비로운 소년 강동원, '럭키'로 돌아온 가장 완벽한 킬러 유해진까지, 대한민국이 사랑하는 남자 배우들의 귀환으로 벌써부터 극장가가 뜨겁다.

폭발적인 시너지로 스크린을 압도하는 정우성은 '아수라'를 통해 완벽한 연기 변신을 예고했다. '아수라'는 지옥 같은 세상에서 오직 살아남기 위해 싸우는 나쁜 놈들의 이야기를 그린 범죄 액션 영화. 정우성은 생존형 비리 형사 '한도경' 역으로 필모그래피 사상 가장 악독한 모습을 선보인다. 그동안 강렬한 액션과 다양한 장르를 소화해 온 정우성이 악인들의 세계를 얼마나 실감 나게 표현했을지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검은 사제들', '검사외전'으로 연이어 흥행에 성공한 강동원은 감성 판타지 '가려진 시간'으로 돌아온다. '가려진 시간'은 화노도에서 일어난 의문의 실종사건 후 단 며칠 만에 어른이 되어 나타난 ‘성민’(강동원)과 유일하게 그를 믿어준 단 한 소녀 ‘수린’(신은수)의 특별한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강동원은 첫 감성 판타지 도전작인 '가려진 시간'에서 섬세한 감성을 극대화해 다시 한 번 흥행의 고삐를 당긴다.

장르 불문하고 개성 넘치는 연기를 선보였던 유해진은 '럭키'를 통해 본인의 장기이자 특기인 코미디 장르로 관객들에게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럭키'는 성공률 100%, 완벽한 카리스마의 킬러가 목욕탕 키(Key) 때문에 무명배우로 운명이 바뀌면서 펼쳐지는 초특급 반전 코미디다

'해적: 바다로 간 산적', '전우치', '타짜' 등을 통해 탁월한 입담과 자연스러운 유머를 선보였던 유해진은 더욱 강력해진 코믹 연기로 관객들의 허파를 저격할 전망. 유해진은 기억을 잃고 무명배우로 살아가는 킬러 형욱 역을 맡아, 낯선 환경에 진지하면서도 어색하게 적응하는 모습을 자연스럽게 그려낸다. 특히, 기억을 잃은 후에도 몸에 배어 있는 킬러의 습관을 김밥집 아르바이트나 엑스트라 연기 등에서 사용하게 되는 모습은 영화의 중요한 코믹 포인트 중 하나다.

각기 다른 장르에서 역대 최강의 매력을 펼칠 이들의 열연과 연기 변신은 올가을 스크린을 사로잡을 것으로 주목되고 있다. '아수라'는 9월 28일, '럭키'는 10월 13일, '가려진 시간'은 올 11월에 개봉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