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청순에 성숙 더했다"…에이핑크 손맛 담긴 '핑크 레볼루션' [종합]

입력 2016-09-27 09:44:18 | 수정 2016-09-27 10:02:20
글자축소 글자확대
에이핑크 쇼케이스 / 사진 = 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에이핑크 쇼케이스 / 사진 = 최혁 기자


[ 한예진 기자 ] 6년 차 걸그룹 에이핑크가 눈부신 변화와 성장을 새 앨범에 그려냈다. 1년 2개월 만에 돌아온 에이핑크가 올 10월 막강한 가수들의 가을 대전 사이에서 힘을 발휘할 수 있을지 주목되고 있다.

에이핑크(초롱, 보미, 은지, 나은, 남주, 하영)는 26일 서울 건국대학교 새천년관 대공연장에서 정규 3집 '핑크 레볼루션(Pink Revolution)' 컴백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에이핑크 멤버들은 흰 블라우스에 미니스커트 의상과 함께 긴 머리를 늘어뜨린 채 청순한 매력을 한껏 과시했다.

먼저 에이핑크는 사랑하는 연인 앞에 선 수줍은 소녀의 설렘을 담은 어쿠스틱 팝곡 'Ding Dong' 무대로 포문을 열었다. 이어 R&B 및 Soul 기반의 팝 댄스곡 'Boom Pow Love'를 통해 섹시한 웨이브 댄스를 선보였으며, 타이틀곡 '내가 설렐 수 있게' 무대로 화려한 컴백을 알렸다.

에이핑크 쇼케이스 / 사진 = 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에이핑크 쇼케이스 / 사진 = 최혁 기자


이날 쇼케이스에서 초롱은 "앨범을 낼 때마다 변화와 성장을 담으려고 노력했다. 데뷔 6년 차인 만큼 많은 분들께 성숙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서 이번에는 더욱 신경을 썼다"고 컴백 소감을 전했다.

은지는 "항상 좋은 음악을 하려고 노력한다. 이번에는 음악적으로 더 성숙해지길 바랐다. 후크송의 느낌보다는 전체적인 멜로디가 예쁜 음악을 하고 싶었다. 작곡가와 상의를 할 때도 성숙하면서 음악 자체가 좋길 바란다고 이야기했다"고 앨범 준비 과정을 밝혔다.

'핑크 레볼루션'은 총 9트랙으로 구성됐다. 타이틀곡 '내가 설렐 수 있게' 외에도 긍정 에너지와 행복을 담아 진솔한 메시지를 전하는 'Oh Yes', 순수했던 어린 날의 사랑을 그리워하는 마음을 써낸 'Fariy', 마음을 두근거리게 만드는 이성을 'Drummer Boy'로 앙증맞게 표현한 곡 등에서 에이핑크의 다채로운 매력을 느낄 수 있다.

타이틀곡 '내가 설렐 수 있게'는 힙합 리듬이 가미된 미디엄 템포의 알앤비 댄스곡으로 연인을 향한 가슴 벅찬 설렘의 메시지를 아름다운 가사와 멜로디로 표현했다. 보미는 "포인트 안무 이름은 아직 못 정했는데 팬분들이 '줄다리기 댄스'라고 부르시더라"라며 직접 안무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에이핑크 쇼케이스 / 사진 = 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에이핑크 쇼케이스 / 사진 = 최혁 기자


에이핑크 멤버들은 "초롱이 작사한 곡이 들어갔고 멤버들이 전체적으로 앨범에 많이 참여했다. 앨범 콘셉트에도 의견을 많이 냈고, 뮤직비디오, 사진에도 우리 의견을 많이 넣어서 애정도가 더 높다. 우리가 긴 시간 준비한 만큼 팬 여러분들과 대중에게 공감을 얻을 수 있는 앨범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초롱은 "사실 이번 앨범을 낼 때 걱정이 됐다. 그동안 해왔던 느낌과 다르기 때문에 대중들이 어떻게 받아들일지 궁금했다. 처음엔 생소할 수도 있다. 하지만 우리는 노래에 대한 자부심과 자신감이 있으니 잘 지켜봐달라. 앞으로도 좋은 곡으로 열심히 활동하는 에이핑크가 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에이핑크는 26일 0시 정규 3집 '핑크 레볼루션(Pink Revolution)' 전곡을 공개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국내 활동을 끝낸 후에는 대만, 싱가폴, 마닐라 등 아시아 투어에 나선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