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가연 "40대에 출산…갑자기 온몸에 기미 생겨 충격"

입력 2016-09-27 14:25:33 | 수정 2016-09-27 16:37:4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동안 미녀의 대표주자로 꼽히는 방송인 김가연이 동안 비결을 밝혔다.

최근 녹화를 진행한 종합편성채널 '엄지의 제왕-10년 젊고 건강하게 사는 법' 편에서는 몸속부터 피부까지 노화를 예방할 수 있는 각종 비법을 소개했다.

이날 김가연은 활성 산소 체크리스트 중 "활성 산소를 유발하는 생활습관 중 해당사항이 하나도 없다"고 밝혀 출연진을 놀라게 만들었다.

이에 개그맨 정종철이 "평소에 운동 많이 안 하지 않냐"며 "일주일에 운동을 30분 미만, 3번도 못 한다면 해당사항이 있는 것"이라고 반박하자, 김가연은 "나는 운동은 '못 하는' 게 아니라 '안 하는' 것"이라고 받아쳐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

이어 "운동을 할 수 있지만, 일부러 안 하고 산다. 늙을까봐 안 하는 것이다. 이건 진짜다"라고 당당히 고백해 현장을 초토화 시켰다.

또 김가연은 최근 딸을 출산한 이후 어쩔 수 없이 겪어야 했던 노화 증상들을 고백하기도 했다.

김가연은 "갑자기 온몸에 기미가 생겼다"면서 "너무 충격을 받아서 10개월 동안 집중적으로 기미 치료만 받았다. 이제 조금 회복된 상태”라고 털어놨다.

이에 김연진 피부과 전문의는 "기미의 경우 피임약을 복용하거나 임신, 출산 후에 호르몬 변화와 함께 나타날 수 있는 증상이지만, 이를 자연스럽게 없어질 것이라 생각하면 안 된다"고 관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