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심장 쫄깃해지는 강렬함"…감독·셀럽들 '아수라' 극찬 릴레이

입력 2016-09-27 17:14:10 | 수정 2016-09-27 17:14:10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영화 '아수라'를 향한 뜨거운 극찬이 이어지고 있다.

지옥 같은 세상에서 오직 살아남기 위해 싸우는 나쁜 놈들의 이야기를 그린 범죄액션영화 '아수라'를 접한 감독들이 호평을 아끼지 않았다.

'곡성'의 나홍진 감독은 "프레임 속 모든 것이 스승이다", '덕혜옹주'의 허진호 감독은 "김성수 감독의 너무나 좋은 영화를 본 것 같다. 배우들의 연기가 다 좋았다. 이런 영화를 탄생시킨 김성수 감독 정말 축하드린다", '명량'의 김한민 감독은 "김성수 감독의 힘 있고 징글징글하면서도 집요한 연출, 배우들의 열연이 대단하다", '마담뺑덕'의 임필성 감독은 "남자들의 지옥, 피와 액션의 천국. 김성수 감독의 금의환향"이라며 김성수 감독의 놀라운 연출력에 감탄을 표하며 박수를 보냈다.

'범죄와의 전쟁:나쁜놈들 전성시대', '군도:민란의 시대'를 연출한 윤종빈 감독은 "'아수라'의 무시무시한 에너지. 정말 재미있다. 올해 한국 영화 중 단연 최고"라는 극찬을 보내 눈길을 끌었다.

'시월애'의 이현승 감독은 "'아수라'의 정우성은 '비트' 정우성의 20년 뒤의 모습처럼 느껴진다. 꿈이 없다고 오토바이 손 놓고 달리는 질주는 아직도 계속된다"라고 전해 정우성의 색다른 모습을 더욱 기대케 한다.

기사 이미지 보기

감독들뿐만 아니라 '아수라'를 향한 셀럽들의 극찬도 이어졌다.

이정재는 "한국 영화 중 가장 하드보일드한 영화가 나온 것 같다", 박서준은 "레드로 시작해서 레드로 끝나는 강렬한 영화", 박경림은 "심장이 쫄깃해지면서 처음부터 끝까지 긴장하면서 봤다. 악인 다섯 명의 인생 연기를 볼 수 있을 것", 김지수는 "두 시간이 어떻게 갔는지 모를 정도로 몰입해서 봤다. 현장의 에너지가 스크린으로 그대로 전달됐다"라며 강렬한 범죄액션영화의 탄생을 알렸다.

이어 장현성은 "김성수 감독님의 뜨겁고 차갑고, 심장을 압박하는 것 같은 연출에 시간이 어떻게 가는 줄 몰랐다", 정상훈은 "김성수 감독님이 이번에 정통 느와르를 만드신 것 같다. 배우로서 깊은 존경심을 갖게 된 영화"라며 김성수 감독의 연출에 대한 감탄을 표했다.

김성수 감독의 범죄액션장르 복귀작이자 대한민국 대표 연기파 배우들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아수라'는 오는 28일 관객들을 악인 열전의 한가운데로 초대할 예정이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