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정형돈 아프지 말길"…'주간아이돌' 떠나는 MC 희철&하니

입력 2016-09-28 09:41:45 | 수정 2016-09-28 09:41:45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그동안 MC 정형돈의 빈자리를 대신해 '주간아이돌'을 책임졌던 MC 희철과 하니가 시청자들과 아쉬운 작별 인사를 나누게 됐다.

건강상의 이유로 방송 활동을 전면 중단했던 정형돈이 1년여 만에 '주간아이돌'로 복귀하게 되면서 정형돈의 빈자리를 든든하게 채워주었던 MC 희철과 하니는 6개월 만에 '주간아이돌'을 떠나게 됐다.

그동안 '희남매'로 불리며 특급 케미를 자랑했던 MC 희철과 하니는 한결같이 성실한 자세로 MC 자리에 임하며 때로는 선배의 모습으로 후배 아이돌들을 다독여주고, 때로는 몸을 사리지 않는 진행으로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해왔다.

이날 MC 데프콘 역시 정형돈의 자리를 채워주었던 두 사람과 마지막 인사를 하며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고.

하니는 "형돈오빠가 돌아와서 기쁘다, 그리고 주간아이돌 하면서 또래친구들도 많이 생겨 감사하다"라며 마지막 소감을 전했고, 희철 역시 "형돈이형 이제 아프지 말고 꿋꿋하게 '주간아이돌'을 이끌어주길 바란다"고 응원의 메시지를 남겼다.

찰떡궁합 희남매의 마지막 방송은 28일 오후 6시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