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달의 연인' 이준기, 이러니 내가 안 반해? 왕소의 직진 사랑법

입력 2016-09-28 13:26:40 | 수정 2016-09-28 13:26:40
글자축소 글자확대
'달의 연인' 이준기 아이유기사 이미지 보기

'달의 연인' 이준기 아이유


'달의 연인' 이준기의 '직진'이 여심을 사로잡았다.

지난 27일에 방송한 SBS 월화드라마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에서 사랑을 향한 이준기의 거침없는 행보가 시청자들에게 각광받았다. 사랑하는 여인 이지은을 보호하기 위해 독을 삼키고 모두가 선뜻 손 내밀지 못하고 바라만 볼 때 오직 이준기만이 아이유의 곁에 섰다.

극 중 왕소(이준기 분)은 해수(이지은 분)을 위해 독배를 마시고 피를 뿜으며 쓰러졌다. 하지만 해수가 행여나 누명을 쓸까 두려워 자신을 부축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왕소의 걱정에도 불구하고 해수는 왕소를 암살하려 했다는 누명을 쓰고 옥에 갇혔다. “그 아이(해수가) 혼자 있다”며 회복되지 않은 몸을 이끌고 옥사를 찾은 왕소를 보고 해수는 “왜 나를 그러셨느냐”며 안타까워했다.

해수는 또 자신을 위해 목소리를 건 왕소와 다르게 미지근한 반응을 보이는 왕욱(강하늘 분)에게 실망을 느끼기 시작했다. 그에 반해 왕소는 해수의 누명을 벗기기 위해 황제 왕건(조민기 분)에게 맞섰지만 별다른 성과를 얻지 못해 속상해했다.

11회의 백미는 석고대죄하는 해수에게 망설임 없이 다가가는 왕소의 ‘직진’이었다. 넓은 황궁에 홀로 무릎을 꿇고 곡기를 끊은 해수를 황자들이 걱정했지만 황제의 명을 거역해 벌을 받을까 두려워 누구 하나 해수를 위해 제대로 나서는 사람이 없었다. 정인이라 생각했던 왕욱마저 자신의 외가를 버릴 수 없어 해수를 등졌다. 이 때 비까지 내리면서 해수의 외로움은 더욱 커졌다.

그 순간, 해수의 곁에서 왕소가 서며 망토를 펼쳐 우산처럼 비를 막아주기 시작했다. 자신을 지켜주는 왕소의 행동에 해수는 물론이고 시청자들마저 마음을 뺏기고 말았다. 가장 외로운 때에 자신을 제대로 봐주고 보호해주는 왕소의 목숨을 건 사랑이 심장을 전율케 했던 것. 단순히 비를 막아주는 것이 아니라 해수를 향한 온갖 위험으로부터 그녀를 지켜줄 준비와 의지를 갖춘 왕소의 단단한 사랑을 담은 장면은 눈물을 자아내게 했다.

이준기의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과 애절함이 ‘소우산’ 장면의 완성도를 한층 높였다. 무표정하지만 온 신경이 온통 해수를 향해있는 왕소의 심경을 실감나게 시청자들에게 전달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눈빛, 목소리까지 사랑에 빠진 한 남자의 의지를 완벽하게 표현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