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컴백' 달샤벳 "자식 낳고 손주 볼 때까지 앨범 내고 싶다" 남다른 포부

입력 2016-09-28 16:50:04 | 수정 2016-09-29 09:48:16
글자축소 글자확대
달샤벳 세리-수빈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달샤벳 세리-수빈 / 사진 = 변성현 기자


걸그룹 달샤벳이 자신들에게 점수를 매기며 큰 포부를 밝혔다.

달샤벳(세리, 아영, 우희, 수빈)이 2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10번째 미니앨범 'FRI. SAT. SUN'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달샤벳 멤버들은 자신을 평가하는 점수에 대해 100점, 98점 등 다양한 생각을 털어놨다.

세리는 "햇수로 오래 됐다. 정규앨범 1장에 미니앨범 10장을 냈다. 10이라는 숫자가 굉장히 꽉 찬 느낌이 들어 박수를 쳐주고 싶다. 우리끼리 즐겁게 활동을 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수빈은 "달샤벳이 1집을 낼 때마다 1점을 주고싶다. 앞으로 100점이 될 때까지 계속 앨범을 내고 싶다. 자식 낳고 손주를 볼 때까지 오래 하고 싶다"고 남다른 포부를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타이틀곡 '금토일'은 히트작곡가 신사동호랭이와 달샤벳이 다시 한 번 호흡을 맞춘 곡으로, 반복되는 일상에서 벗어날 '금토일'을 기대하자는 메시지를 담았다.

달샤벳은 29일 0시 새 앨범 'FRI. SAT. SUN'을 공개하고 본격 컴백 활동에 돌입할 예정이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