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워킹맘' 소유진 "바쁠 때 남편 백종원에 더 애틋해져"

입력 2016-09-29 10:30:57 | 수정 2016-09-29 10:36:0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워킹맘' 소유진이 자신만의 육아 원칙을 공개했다.

소유진은 최근 진행된 매거진 인스타일과의 화보 촬영에서 꽃과 함께 가을 냄새 물씬 풍기는 플라워 화보를 선보였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소유진은 "다른 워킹맘들처럼 나 역시 일이 바쁠 때 아이와 남편에 대한 애틋한 마음과 더 잘해야겠다는 긴장감이 생긴다"며 남편 백종원과 두 아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 "엄마나 아내의 역할은 하는 만큼 바로 피드백이 오는데, 일은 열심히 한다고 해도 내가 한 만큼 마음대로 되는 게 아니더라. 남편은 하나고, 아이는 둘인데, 일을 통해 만나는 대중은 그 수를 가늠할 수조차 없다"며 배우로서의 커리어가 만만치 않은 일임을 털어놨다.

기사 이미지 보기

이어 "아이들이 내 행동 하나하나를 보고 스펀지처럼 흡수하는데, 결국 내가 오늘 하는 행동이 내 아이의 내일, 즉 미래가 된다"며 "내가 오늘은 충실히 살아가는 것, 그게 가장 중요한 숙제"라고 자신의 육아 원칙을 밝혔다.

앞으로의 커리어에 대해서는 "'아이가 다섯'에서 세 아이의 엄마인 안미정 역할이 매우 자연스러웠던 것처럼 자신에게 어울리는 역할이 좋다"며 "소유진을 생각하면 기분이 좋아지고 미소가 떠오르는 배우로 남고 싶다"고 전했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