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직진의 달인' 김종민 "주우재 운전 허세 심해, 욕하고 싶더라"

입력 2016-09-29 10:55:12 | 수정 2016-09-29 11:44:14
글자축소 글자확대
'직진의 달인' 김종민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직진의 달인' 김종민 /사진=최혁 기자


'운전의 달인'들이 생초짜 운전사들에게 답답함을 호소했다.

29일 서울 종로구 씨네큐브 광화문에서 티캐스트 계열 E채널의 '직진의 달인'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상민은 "이 프로그램을 하게 되면서 알리고 싶었던 것은 난폭운전, 보복운전 사고가 많이 발생한다. 초보들에게 즐거운 운전을 보여주기 위해 한 번도 욕설하지 않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답답한 점은 효민의 느림보 운전. 그는 "교통법규를 정확하게 지키면서 가는 모습이 좋아보였으나 조금은 답답한 점은 있었다"라고 토로했다.

김종민은 "주우재가 허세가 심하다. 욕을 하고 싶지만 카메라가 있어서 못했다"라고 밝혔다.

공서영은 "사실 욕만 안했다라고 보시면 된다. 부부사이에도 운전 가르치는 것은 어렵다고 한다. 당황스러웠고, 화가 날 때도 많았는데 수행하는 마음이었다"라면서 "사리나올 것 같더라"라고 재치있게 전했다..

'직진의 달인'은 겁 많은 초보 운전자들의 겁 없는 도전을 그린 프로그램이다. 연예계 베스트 드라이버 이상민, 김종민, 공서영이 '장롱면허' 티아라 은정, 효민, 주우재의 초보 운전 탈출을 돕는다. 29일 11시 첫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