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서인영 "가인 태도 당황…가식 떠는 삶 딱 질색" 의미심장 발언

입력 2016-09-29 13:49:22 | 수정 2016-09-29 16:18:38
글자축소 글자확대
서인영 가인
서인영 가인 / 사진 = MBC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서인영 가인 / 사진 = MBC 방송 캡처


가수 서인영이 '라디오스타' 방송 이후 불거진 예의 논란에 대해 심경을 밝혔다.

서인영은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게재하며 전날 방송된 '라디오스타'에서 가인이 한 발언에 대해 해명하고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가인은 28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서 과거 서인영이 연상인 나르샤에게 반말을 한 적이 있다며 "처음에는 화가 나더라"고 말했고, 이에 서인영은 "열까지 받았어?"라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방송 이후 질타를 받은 서인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본인과 풀고 간 일을 몇 년이 지난 지금 얘기를 꺼내는 게 이해가 되지 않는다"며 심경을 밝혔다.

이어 "당사자도 아닌 본인이 선배에게 열 받았네 뭐네 해서 너무 당황스러웠다"며 "여기는 선후배가 존재하고 여기에 룰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특히 서인영은 "전 저한테 선배에 대한 예의를 갖추는 사람에게 좋은 선배이고 싶다"며 "전 솔직한게 좋지 가식 떠는 삶은 딱 질색이다. 개인적으로 이미지 높이고 싶어서 어떤 이미지를 만들려고 노력한 적도 없다. 전 그냥 저다"며 의미심장한 말을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