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서인영 "앞뒤 다른 가인 태도에 당황" 불편한 심경 고백 [전문]

입력 2016-09-29 13:37:04 | 수정 2016-09-29 15:55:35
글자축소 글자확대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서인영과 가인이 논란에 휩싸였다.기사 이미지 보기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서인영과 가인이 논란에 휩싸였다.


'라디오스타' 서인영 가인

가수 서인영이 '라디오스타'에서 가인과의 대화에 대해 심경을 밝혔다.

서인영은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사실 이런 일 신경 안 쓰는 스타일이고 방송이라는 것이 편집을 통해 한 쪽 입장만 나갈 수 있기 때문에 쿨하게, 재밌게 넘어가려고 했다"면서 "서로의 입장이 있으니 이렇게 글로 남긴다"라고 운을 뗐다.

그는 "방송보고 예의 없다는 말을 하는데 지인이나 선배들은 알겠지만 저는 그런 아이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서인영은 "선후배 관계에서의 예의를 중요하게 생각한다. 당시 브라운아이드걸스는 후배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었다. 한때 아주 예쁘게 인사를 했고 그 모습이 굉장히 귀엽게 느껴져서 표현을 했던 것이며 '영웅호걸'을 통해 친해졌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가인 의외다', '가인 네가?'라고 말했던 것은 당시 가인은 귀엽고 상냥한 그냥 후배였는데 당사자도 아닌 가인이 선배에게 열 받았네 뭐네 하길래 너무 당황스러웠다"라고 불편한 심경을 전했다.

특히 서인영은 "녹화 전 들어갈 때와 (녹화)들어가서 너무 달라진 가인 스타일에 적응이 좀 안됐다"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서인영은 "시크다 뭐다 말하는 스타일도 너무 변해버렸다"라면서 "선후배가 존재하고 여기에 룰이 있다고 생각한다. 그렇기에 나도 선배들에게 무조건 깍듯하다. 이러쿵저러쿵 얘기하는 것이 즐겁다면 해도 되지만 상황을 전체적으로 판단해 줬으면 한다"라고 덧붙였다.

나르샤 가인 '라디오스타' 출연 모습기사 이미지 보기

나르샤 가인 '라디오스타' 출연 모습


한편 서인영과 가인은 지난 28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가인은 과거 서인영과 나르샤의 반말 사건에 대해 전했다.

가인은 "정확히 기억은 안나는데 나르샤 언니가 너무 귀여웠다보더라. 서인영이 '얘 너 너무 귀엽다'라고 (반말로) 인사를 하더라"라고 폭로했다.

서인영은 "너무 다소곳하게 인사를 하더라. 귀엽게 생겨서 동생인줄 알았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가인은 "팀 언니들이니까, 서인영보다 나르샤가 더 윈데 열이 받더라"라고 털어놨다. 서인영은 "열까지 받았어? 네가?"라면서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못했다.

가인은 "또 그러면 내가 저희 언니들이 나이가 많다고 얘기를 해야겠다라고 생각했다. 나중에 언니들이 나이를 고백했는데 서인영은 '그래 나르샤야' 라고 얘기를 하더라. 언니들도 '네, 나이가 많아요'라고 말했다"라고 설명했다.

두 사람은 현재는 호칭에 대해 정리가 된 상태라고 밝혔다. 서인영은 "이 얘기는 좀 의외"라면서 "좀 짜증났다"라고 가인에게 속내를 드러냈다.

다음은 서인영 심경 전문

사실 제가 이런 일 같은거 신경 안 쓰는 스타일이고 이런 것들은 방송이고 편집인걸 통해서 한 쪽 입장만 또 나갈수 도 있고 어제 제 말 만하러 간 게 아니기 때문에 저도 그냥 쿨 하게 재밌게 넘어가자는 부분이였는데 서로 입장이 있으니 이렇게 글로 남기게 됐네요.

일단 저는 아시다시피 쎈언니란 표현도 듣기 싫고 누가뭐라 해서 주관이 흔들리는 사람이 아닙니다. 그리고 어제 방송보시고 예의가 없다는 말들을 하셨는데 제 지인이나 선배님들은 알겠지만 제가 그런 아이가 아니란걸 아실겁니다.

또한 저는 선후배 관계에서의 예의를 중요하게 생각하죠. 솔직히 그때 제가 브라운아이드걸스를 봤을 때 후배 그이상 그이하도 아니었습니다. 그리고 한때 와서 아주 예쁘게 인사를 했고 그 모습에 얼굴도 귀엽고 저한테 굉장히 귀엽게 느껴져서 표현을 했던 거였고 그 이후에는 영웅호걸에서 친해졌구요.

근데 중요한건 제가 "가인 의외다", "가인 네가?"라고 말했던 건 그때 당시 가인은 저한테 너무 귀엽고 상냥했고 그냥 후배였습니다. 근데 당사자도 아닌 본인이 선배에게 열 받았네 머네 하길 너무 당황이 되었고 녹화 전에 들어갈때와 들어가서의 너무 다른 가인의 스타일에 적응이 좀 안됐습니다.

그리고 시크다 머다 말하는 스타일도 너무 변해버렸고, 여기는 선후배가 존재하고 여기에 룰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저도 선배들한테는 무조건 깍뜻이 하구요. 이러쿵저러쿵 얘기 하는거 즐거우시다면 하셔도 되지만 상황을 전체적으로 판단해주셨으면 좋겠네요. 전 이 시간에 제 사랑하는 사람들을 챙기고 싶습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