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상 최초 국악 예능이 온다…이하늬 윤상 강남 '판 스틸러'

입력 2016-09-30 09:10:28 | 수정 2016-09-30 09:36:27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음악전문채널 Mnet이 이번에는 국악 장르에 도전, 대중 음악계에 신선한 새 바람을 불러 일으킬 국악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오는 14일 밤11시 첫 방송되는 국악의 역습 ‘판 스틸러’는 Mnet이 처음으로 선보이는 국악 프로그램. Mnet에 첫 발을 내디딘 국악 전공 출신 배우 이하늬가 국악의 다양한 매력을 선보인다고 알려져 벌써부터 화제를 모으고 있는 상황.

이번 프로그램은 국내 최정상 뮤지션 윤상, 한국무용가였던 어머니의 영향을 받은 모태 국악인 강남이 이하늬와 의기투합해 지금껏 보지 못했던 국악의 새로운 판도를 선보일 예정. 대중에 국악을 친근하게 소개하고 더 나아가 현대 대중음악이 주도하고 있는 음악계 판을 국악이 되찾게 하겠다는 포부로 기획된 프로그램이다.

특히 이하늬는 '국악'이라는 범주 안에서 판소리, 한국무용, 전통 악기 등 전방위적 국악의 매력을 아낌 없이 선보일 예정으로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국악의 매력을 대중들에 널리 알리겠다는 열정을 불태우고 있다는 전언. ‘뮤지션’으로 변신한 이하늬의 색다른 매력을 감상하는 것도 이번 프로그램의 주요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Mnet 강희정 국장은 "음악의 다양한 장르를 대중에게 선보여 음악시장 저변을 확장하고자 하는 채널의 정체성에 발맞춰 우리 고유의 음악 장르인 국악을 대중에게 신선하고 친근하게 선보이고자 이번 프로그램을 기획하게 됐다. 국악이 더이상 고리타분하고 어려운 음악 장르가 아닌 깊은 매력을 소유한 환상적인 음악이라는 것을 젊은 세대에도 알려주고 싶다"며, "국악과 다양한 장르의 콜래보레이션을 통해 지금껏 보지 못했던 고품격 국악 무대를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예고 영상에서는 MOBB(MINO&BOBBY), 2PM 등 국내 최정상 아이돌 그룹이 이번 프로그램에 대한 흥미로운 반응을 담아내 눈길을 끈다. "Mnet에서 국악 프로그램 하면 어떨 것 같으냐"는 질문에 "서바이벌이나 청학동 리얼리티 일 것 같다"는 등 우스갯소리를 하면 이하늬가 강렬한 포스로 등장해 "모든 걸 뒤엎을 판"이라고 응수해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다.

Mnet 국악의 역습 '판 스틸러'는 오는 10월14일 금요일 밤 11시에 방송되며, 매주 금요일 밤 11시 총 8회에 걸쳐 국악의 신선한 매력을 선보인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