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질투의 화신' 조정석, 정교한 안면근육 연기

입력 2016-09-30 09:34:06 | 수정 2016-09-30 09:34:43
글자축소 글자확대
'질투의 화신' 조정석기사 이미지 보기

'질투의 화신' 조정석


배우 조정석의 눈빛은 찰나의 순간도 놓칠 수 없다.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에서 베테랑 마초 기자에서 질투의 화신으로 변모한 이화신으로 열연중인 조정석이 정교함의 끝을 보여주는 미친 연기력을 선보이고 있다.

흔들리는 눈동자에서부터 떨림을 감출 수 없는 목소리까지, 이화신(조정석 분)이 겪는 상황과 심리를 200%이상 표현해내고 있는 조정석(이화신 역)은 매 회 방송이 끝난 직후 시청자에게 뜨거운 호평세례를 받고 있다.

특히 이번주 방송된 11, 12회에서 조정석은 공효진(표나리 역)이 귀여워서 어찌할 바를 모르는 표정으로 안방 여심을 초토화시키는가하면, 자신을 쫓아온 낙지에게 짜증을 내며 울먹거리기까지 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더욱 애잔하게 만들었다.

이번 작품을 통해 또 한번의 인생 캐릭터를 탄생시킨 조정석의 디테일은 회를 거듭할수록 놀라움을 자아내고 있다는 평. 정교함의 끝을 보여주는 그의 열연은 보는 이들까지 이화신의 감정에 이입하게 만들며 극 몰입도를 최고치로 이끌고 있다는 반응이다.

눈빛만 보아도 그가 느끼는 희로애락이 고스란히 전달되는 조정석의 연기는 ‘질투의 화신’이 발견한 가장 큰 원석이다. 실제로도 즐겁게 촬영에 임하고 있다는 조정석은 이미 이화신에 완벽하게 녹아든 캐릭터 씽크로율을 선보이고 있는 상황. 때문에 조정석이 아니면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이화신이 절친한 고경표(고정원 역)와 사랑하는 여자 표나리라는 소용돌이를 어떻게 헤쳐나갈지 주목되고 있다.

한편, 어제(29일) 방송된 12회에서는 표나리가 이화신이 자신을 좋아한다는 것을 알게 되는 데서 엔딩을 맞았다. 이에 본격적으로 삼파전에 돌입하는 표나리, 이화신, 고정원의 로맨스가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궁금증을 폭발시키고 있다.

1분 1초도 놓칠 수 없는 배우 조정석의 연기를 확인할 수 있는 SBS 새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은 매주 수, 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