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민정, '맨투맨' 주연 확정…박성웅·박해진과 호흡

입력 2016-09-30 13:57:21 | 수정 2016-09-30 14:08:1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 = 크다컴퍼니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 = 크다컴퍼니 제공


배우 김민정이 ‘맨투맨’ 속 돋보이는 여성 캐릭터로 드라마의 화룡점정을 찍는다.

JTBC 새 드라마 ‘맨투맨(Man To Man)’(연출 이창민, 극본 김원석, 제작 드라마하우스, 마운틴 무브먼트 스토리)에 김민정이 출연을 최종적으로 확정 지었다.

‘맨투맨’은 초특급 한류스타 여운광(박성웅 분)의 경호를 맡게 된 국정원 고스트 요원 김설우(박해진 분)와 그를 둘러싼 수많은 숨은 맨(Man)들의 활약을 그린 드라마로, 김민정은 극중 여고시절부터 여운광의 팬클럽을 이끌어 온 열혈 팬 차도하 역을 맡았다.

성공한 팬의 역대급 사건을 터뜨리고 여운광이 소속된 엔터테인먼트에 팬 매니저로 취직, 여운광의 무한 신뢰 속 가장 가까이에서 그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함은 물론 온갖 능력을 발휘해 온 몸으로 ‘오빠’를 사수하는 철벽 매니저로 활약하지만 김설우란 경호원이 불쑥 나타나면서 그녀의 완벽했던 일상이 금이 가기 시작한다.

제작진은 “김민정이 맡은 차도하는 박해진과 박성웅 두 남자 사이에서 범상치 않은 아우라를 지닌 인물로, 단연 드라마 속 화룡점정을 찍는 캐릭터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민정은 소속사를 통해 "밝고 긍정적인 에너지가 넘치는 색다른 캐릭터를 맡게 돼서 너무나 기쁘다. 이번 드라마를 통해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것 같다. 많은 기대 부탁 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수많은 작품에서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하며 탄탄히 연기 내공을 다져온 김민정은 그 동안 상대 배우들과도 월등한 케미를 보이며 특유의 매력을 녹아냈다. 많은 남자 배우들이 등장하는 이번 드라마에서는 어떤 호흡을 보여줄 지 더욱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김민정의 합류를 끝으로 황금 라인업을 완성한 ‘맨투맨’은 내년 상반기 방영을 목표로 사전제작으로 진행될 예정이며, 오는 10월 3일 주조연 배우들의 상견례 및 전체 대본 리딩을 갖고 힘찬 출발을 알린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