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테임즈 고민에 빠진 NC…윤·안·임 포기했던 삼성

입력 2016-09-30 14:10:31 | 수정 2016-09-30 14:10:31
글자축소 글자확대
테임즈. 엑스포츠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테임즈. 엑스포츠 제공


NC 다이노스가 에릭 테임즈 공백을 최소화 했다. 포스트시즌 두 번째 경기부터 테임즈가 출장할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30일 상벌위원회를 열고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빚은 테임즈에 대한 징계를 확정했다. KBO는 테임즈에게 정규시즌 잔여 경기와 포스트시즌 1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내림과 동시에 벌금 500만원을 부과했다.

내심 한국시리즈 우승까지 노리는 NC는 한숨을 돌렸다. 플레이오프 직행 티켓을 따낸 NC는 2차전부터 테임즈를 기용할 수 있다. 정규시즌 홈런 1위(40개), 타점 3위(121타점)를 기록 중인 테임즈는 NC가 자랑하는 타선의 중심이다.

테임즈에 대한 징계가 이전 사례와 비교해 솜방망이 처벌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LG 트윈스 정찬헌과 정성훈의 경우 KBO로부터 잔여 경기 출장 정지와 함께 유소년야구 봉사활동 명령을 각각 240시간, 120시간 받았다. 특히 정찬헌의 경우엔 사건이 시즌 중반인 7월 일어났다는 점에서 잔여 경기 출장 정지라는 징계의 무게감이 다르다. 테임즈의 정규시즌 잔여 경기는 8경기에 불과하다.

문제는 대권에 도전하는 NC의 자체 징계 수위다. 승부조작 사건 등으로 구단의 이미지가 급격히 훼손됐다. 게다가 테임즈의 음주운전 적발 사실을 구단 차원에서 닷새 동안이나 쉬쉬했던 것으로 드러나 논란까지 일어났다. 중징계가 내려질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하지만 벌금은 중요하지 않다. 야구팬들은 NC가 KBO의 '8+1'을 넘는 자체 출장 정지 징계, 또는 엔트리 제외를 결정할 수 있을지 주목하고 있다. 지난 시즌 삼성 라이온즈는 한국시리즈를 앞두고 도박 스캔들에 연루된 투수 3명을 모두 엔트리에서 제외했다. 아무 것도 밝혀진 것이 없는 상태에서 삼성의 선택은 결단에 가까웠다. 그 대가로 삼성은 한국시리즈 5연패를 놓쳤다.

전형진 한경닷컴 기자 withmold@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