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청와대, 이정현 대표 단식 중단 요청 "대통령이 걱정을 많이 하신다"

입력 2016-10-01 09:52:51 | 수정 2016-10-01 09:52:51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청와대가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에게 단식중단을 요청했다.

김재원 청와대 정무수석은 30일 오후 국회 집무실에서 단식농성 중인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를 만나 단식중단을 강력히 요청하는 박근혜 대통령의 뜻을 전달했다.

또한,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와는 전화통화를 했고,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를 만나선 야당측의 의견을 청취했다.

야당 주도로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가결한 이후 새누리당은 정세균 국회의장의 정치중립 위반을 문제 삼으며 사퇴를 촉구했고, '강대강' 대치전선으로 정국의 실마리가 좀체 잡히지 않자 청와대가 여야 의견을 경청하는 자리를 마련했다는 분석이다.

박근혜 대통령은 우선 이날 김 수석을 통해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에게 단식 중단을 요청하는 본인의 뜻을 전했다.

김 수석은 "박 대통령이 걱정을 많이 하시니 이 대표가 단식을 중단했으면 좋겠다는 대통령의 뜻을 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청와대는 국감 복귀는 전적으로 새누리당이 결정할 일이라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지만, 단식을 중단해야 한다는 박 대통령의 간곡한 요청을 알림으로써 국회 정상화로 가기 위한 여당내 물꼬내기 작업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정 의장에 대해 새누리당 의원들이 완강한 상황이고, 앞으로 새누리당이 판단하고 협상해야 한다"면서도 "이 대표의 단식중단을 요청하면서 국회정상화를 위해선 당이 움직여 주셔야 한다는 뜻도 함께 전한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