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야당, 성주 골프장 사드 배치 비판 "불통·밀실 행정의 전형"

입력 2016-10-01 10:08:40 | 수정 2016-10-01 10:08:4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야권이 경북 성주골프장을 사드 배치 지역으로 새로 결정한 데 대해 비판에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대변인은 30일 국회 브리핑에서 "정부의 사드 도입 과정은 불통·일방·밀실 행정의 전형"이라며 "성주 주민들의 반발에 변경했다는 점, 애초 사유지를 검토 안 했다는 점은 사드 배치 결정과 부지 선정이 얼마나 졸속으로 이뤄졌는지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금 대변인은 또 "사드 도입과 부지 선정 과정에서의 '오락가락'은 국민 반발과 분열만 일으켰을 뿐"이라며 "우리 당은 내달 2일 전문가 간담회를 통해 근본적 해법을 찾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당 고연호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국회의 비준 동의를 받아야 하는 사안임에도 일방적으로 배치를 강행한 정부에 유감을 표한다"며 "정부의 일방적인 배치 장소 변경은 또 다른 분란을 초래할 뿐"이라고 지적했다.

고 대변인은 "정부는 야권을 불순세력으로 매도하고 일체의 대화 없이 오늘 사드 배치 발표를 강행하면서 '안보에는 여야가 없다'는 스스로의 주장마저 부정하는 독선과 불통을 자인했다"면서 "정부의 일방적인 사드 배치에 적극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히며, 즉각 국회에서 검토할 것을 정부·여당에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정의당 김종대 원내대변인은 "졸속으로 사드 부지를 결정한 데 이어 이를 번복한 국방부는 합의와 설득이라는 민주주의의 기본 원칙을 저버리는 '일방통행식 폭주'를 자행했다"며 "이번 결정을 당장 철회하고 국회의 검증을 받을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이날 국회를 찾아 사드 배치 부지 변경 결정에 대해 새누리당과 국민의당에 보고했지만 더민주는 추미애 대표 등 지도부 일정을 이유로 한 장관의 보고를 받지 않았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