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운우리새끼' 비뇨기과 찾은 허지웅 "욕구가 전혀 없어서 걱정"

입력 2016-10-01 12:08:43 | 수정 2016-10-01 12:08:4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미운우리새끼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미운우리새끼



'미운우리새끼' 허지웅이 비뇨기과를 찾았다.

지난 30일 오후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비뇨기과를 찾는 허지웅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미운 우리 새끼'에서 허지웅은 "전보다 더 이성에 관심이 많이 없다"며 "노력을 해보고자 하는 의지가 완전 제로. 욕구가 없다"라고 무성애자라는 충격 고백을 털어놨다. 이를 들은 허지웅의 어머니는 걱정이 가득했다.

의사는 "일에 대한 욕구도 떨어진거냐"고 하자 허지웅은 "그렇다"고 말했다. 또 "신체적 반응이 있기는 하지만, 아무것도 하기가 싫다"고 성욕이 전혀 없다고 말했다. 신동엽은 스튜디오에서 "30대 후반에 성욕이 없다는 것은 일에도 영향을 준다"고 걱정했다.

허지웅은 "원고 쓰는 시간도 떨어졌다. 예전에는 생각하고 쓸 수 있었는데 요즘은 밤새 집을 서성거리곤 한다"고 충격 고백했다. 이에 의사는 "남성 갱년기가 빨리 올 수도 있다"고 말해 '미운 우리 새끼'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