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단식 중인 이정현 대표, 사실상 탈진 상태로 앰뷸런스 대기 검토

입력 2016-10-01 14:15:22 | 수정 2016-10-01 14:15:2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이정현 대표가 탈진 상태에 이르렀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30일로 단식 닷새째를 맞은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가 사실상 탈진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29일부터 외부 공식 활동을 전면 중단한 이정현 대표는 그나마 대표실로 찾아오는 동료 의원들과 간간이 얘기를 나누고 비서진의 보고를 받았지만 30일에는 거의 누운 상태로 오전을 보냈다.

이정현 대표는 단식 중 생수와 가루로 빻은 식염 외에 다른 당분이나 전해질 등은 일절 섭취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당내에서 전문 의료진이 상주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으나 이정현 대표는 이를 거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신 비서진이 혈당과 혈압을 수시로 체크하고, 때때로 국회 본청에서 근무하는 의사가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이 대표의 건강 상태를 파악하고 있다고 한다.

당 관계자는 "어제 오후부터는 탈진 상태가 심해져서 오늘부터 앰뷸런스를 대기시키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면서 "오늘을 넘기면 병원에 실려갈 상황도 올 수 있을 것 같다"고 우려했다.

이 관계자는 "많은 의원들이 만류하고 있지만 이 대표의 성격상 대충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의회주의를 복원하겠다는 뜻을 거듭 강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