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구르미' 박보검, 이러니 설레지…'능글+잔망' 3종 세트

입력 2016-10-02 08:52:48 | 수정 2016-10-02 09:08:0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구르미 그린 달빛’ 박보검이 김유정을 향한 잔망스러움을 폭발시켰다.

KBS 2TV 월화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연출 김성윤, 백상훈, 극본 김민정, 임예진, 제작 구르미그린달빛 문전사, KBS미디어)에서 홍라온(김유정)이 사내인 줄 알았을 때도 연심을 담은 서신으로 마음을 고백하려 했을 정도로, 사랑 앞에선 직진뿐인 왕세자 이영(박보검). 그가 라온과 진짜 연애를 시작하자, 숨겨뒀던 능글맞음과 잔망스러움을 폭발하고 있다.

“혹 여인을 마음에 두셨던 적은 없으셨습니까? 그동안, 쭉?”이라는 라온의 물음에 “없다. 한 번도”라는 최측근 김병연(곽동연)의 단호박 대답에서 짐작할 수 있듯, 연애에는 통 관심 없이 살아왔던 영, 그가 달라졌다. 라온 앞에만 서면, 여심을 뒤흔드는 말과 행동으로 설렘은 물론, 웃음이 나는 귀여움까지 선사하고 있는 것. 시청자들에게 ‘연애 천재’라고 불리는 이유다.

용포를 입혀주는 라온을 위해 키를 낮추는 배려부터 “연애전문가로서 말해 보거라. 왕세자와의 사랑은 모든 여인들이 꿈꾸는 바가 아니겠느냐?”, “그 왕자 말이다. 나만큼 잘생겼느냐?”라는 답정너 질문은 물론, “다른 사람 앞에선 웃음이 나도 참거라”는 질투 담긴 명으로 달달함에 불을 지핀 영. “세자의 말을 거역한 벌”이라며 라온의 볼에 입을 맞춘 볼뽀뽀는 덤이었다.

그야말로 라온의 앞에서는 왕세자라는 부담감을 잠시 내려놓은 채 누구보다 순수하게 사랑하고 있는 영. 그렇기에 지난 12회분에서 자신이 역적 홍경래의 딸임을 알게 된 라온과 아직 이를 알지 못하는 영은 달달함의 정점에 오른 이들의 로맨스에 안타까움을 더했다. 과연 조선의 연애 천재 영에게 들이닥친 슬픈 운명은 어떤 전개를 선보일까. 남은 6회를 향한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다.

‘구르미 그린 달빛’ 13회는 3일 저녁 10시 KBS 2TV에서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