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옥중화' 고수-박주미, 살벌한 기싸움…40회 연속 동시간 1위

입력 2016-10-02 09:35:40 | 수정 2016-10-02 09:35:40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옥중화' 고수가 박주미를 향한 적대심을 표출시키며 짜릿한 선전포고를 선언했다. 본격적으로 펼쳐질 고수와 박주미의 정면대결이 기대감을 폭발시켰다.

쫄깃한 전개로 안방극장을 쥐락펴락하는MBC 창사 55주년 특별기획‘옥중화’(연출 이병훈/극본 최완규/ 제작 ㈜김종학프로덕션)의 40회에서는 정체를 알 수 없는 자객의 습격을 받고 목숨이 위태로웠던 옥녀(진세연 분)가 죽을 고비를 넘기고 출생의 비밀을 알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 과정에서 태원(고수 분)이 옥녀의 살인을 사주한 자가 정난정(박주미 분)임을 알고, 윤원형(정분호 분)을 찾아가 평시서 주부 자리를 내놓음과 동시에 부자 지간의 연까지 끊고 외지부를 조직하겠다고 선전포고해 긴장감을 증폭시켰다.

이 가운데 태원과 정난정이 맞닥뜨리며 살벌한 기싸움을 펼쳐 이목을 집중시켰다. 정난정은 태원을 도발했다. 자신을 무시한 채 지나가는 태원에게 “그 소름 끼치는 눈빛은 여전하구나”라며 그를 자극한 것. 이에 태원은 “당신이 옥녀를 죽이려고 했던 것 알고 있소”, “난 절대로 당신을 용서하지 않을 것이오. 반드시 옥녀를 헤치려고 대가를 치르게 할 거란 말이오”라며 자신을 도발한 난정에게 지지 않고 맞대응을 하며 팽팽한 긴장감을 만들었다. 태원의 심상치 않은 경고에도 난정은 “옥녀 그년한테 자객을 보낸 게 누군지 모르겠으나. 듣던 중 반가운 소리구나”며 “내가 벼르고 있는 건 옥녀 그년뿐만이 아니다. 때가 되면 네놈도 가만두지 않을 것이다. 각오하거라”라며 독이 바짝 오른 모습을 내비쳤다. 이에 태원은 “내가 참고 있는 건 가장 참혹하게 응징할 때를 기다리고 있는 것뿐이오”라며 마지막 경고를 날려 긴장감을 폭발시켰다. 이에 오래 전부터 난정을 향한 복수를 꿈꾸던 태원이 그 복수를 성공시킬 수 있을지 앞으로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수직 상승시켰다.

한편 이 장면에서 고수와 박주미의 연기력이 폭발했다. 두 사람은 흡입력 높은 연기로 시청자들을 드라마에 완전히 몰입하게 만든 것. 특히 고수는 대사 하나로 상대방을 제압하는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를 선보여 시선을 강탈했다. 더욱이 박주미 또한 앙칼진 목소리와 보기만해도 오금이 저리는 날 선 눈빛을 제대로 표현해 보기만 해도 심장 떨리는 쫄깃한 대립 씬을 완성시켰다.

‘옥중화’는 옥에서 태어난 천재 소녀 옥녀와 조선상단의 미스터리 인물 윤태원의 어드벤처 사극으로, 오늘(2일) 밤 10시 41회가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