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DMC 페스티벌 측 "김장훈 통편집 이유? 공연과 방송은 다르다"

입력 2016-10-02 13:38:02 | 수정 2016-10-02 13:45:0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 = 엑스포츠뉴스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 = 엑스포츠뉴스


가수 김장훈이 DMC 페스티벌의 개막 공연에서 통편집돼 아쉬움을 토로한 가운데, 이에 대해 담당 PD가 직접 해명에 나섰다.

김장훈은 지난 1일 MBC가 주최한 'DMC 페스티벌 2016'에서 '대한민국 공연의 전설'로 엔딩 무대에 올랐다. 하지만 방송에서는 통편집됐다.

방송 이후인 2일 새벽 김장훈은 자신의 SNS에 "MBC DMC뮤직페스티벌 제 공연은 통으로 편집됐네요. 뭐지? 하하 참 황당하네요"라며 "이거 때문에 진짜 여러날 여럿 고생했는데, 분위기 잘 띄우고 공연도 괜찮았는데 보신 분들 혹시 앞으로 당겨서 나왔나요?"라고 통편집 심경을 고백했다.

그는 "이 시간까지 잠 안자고 기다리신 분들께 본의 아니게 죄송해요"라며 "설마 반바지 입었다고 그런 건 아닐테고. 저는 제가 한 방송 안보는데 오랜만의 방송이라 하필이면 오늘 예외적으로 모니터를 했더니만 당황스럽네요. 이 상황이 뭘까요. 여러분"이라고 말했다.

이에 DMC페스티벌 측은 "관객들과 호흡하는 과정이 다소 개인콘서트장 같은 느낌이었다. 공연과 방송은 다르다고 생각했다. 공연장에서 느끼는 가수의 인간적 매력이 방송에서는 100% 그대로 전달되지 않을 수 있기 때문"이라고 편집 이유를 밝히며 "방송 전 미리 연락드리지 못한 것은 저의 불찰"이라고 김장훈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한편 '2016 DMC 페스티벌'은 '축제의 서막'으로 시작해 11일 동안 상암문화광장에서 열린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