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서프라이즈' 탈옥수 신창원 잡은 가스레인지 수리기사…경찰 꿈 이뤘다

입력 2016-10-02 14:40:38 | 수정 2016-10-02 14:40:38
글자축소 글자확대
'서프라이즈' 신창원/사진=MBC '서프라이즈' 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서프라이즈' 신창원/사진=MBC '서프라이즈' 방송화면


'서프라이즈'에 탈옥수 신창원을 검거한 가스레인지 수리 기사 이야기가 공개됐다.

2일 오전 방송된 MBC '서프라이즈'에서는 탈옥수 신창원 검거에 공을 세운 뒤 경찰이 된 가스레인지 수리기사의 이야기가 다뤄졌다.

신창원은 1989년 서울에서 일당 4명과 절도행각을 벌이다가, 공범 중 한 명이 집 주인을 살해하면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이후 몇 년 간 화장실 쇠창살을 실톱 조각으로 긁어내 1997년 탈옥에 성공했다.

이후 2년 6개월 동안이나 도주하며 13번이나 경찰을 따돌렸고, 그동안 절도행각도 계속했다. 그런 신창원을 체포한 데에는 평범한 시민인 가스레인지 수리공의 활약이 있었다.

경찰 지망생이던 김모씨는 경찰 시험에 번번이 떨어지자 가스레인지 수리기사가 됐다. 하지만 그는 어느날 한 아파트에 출장을 가서, 집 안에서도 모자를 눌러쓰고 있는 의뢰인의 남편을 발견하게 된다. 이어 부부로 보이는 두 사람이 결혼사진 하나 집에 걸어두지 않은 점을 발견하고 수상하게 생각하게 된다.

일을 마친 김씨는 신창원 수배 전단서를 보고 그 남자가 신창원이라고 생각했다. 결국 김씨는 “남은 일이 조금 있다”며 다시 그 집으로 찾아가는 대담한 행동 끝에 경찰에 “신창원을 본 것 같다”며 신고했다.

신고를 한 후 그 사이, 부동산을 찾아가 402호 명의를 확인하는 철두철미함을 보여줬다. 경찰과 함께 다시 신창원의 집을 찾은 수리기사. 경찰이 집 내부로 들어갈 수 있게 했다. 결국 신창원은 덜미를 잡혔다.

결국 신창원은 김씨의 도움으로 검거됐다. 그리고 김씨는 경찰관으로 특채돼 꿈을 이뤘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