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日 오사카 초밥집 와사비테러, 어느 수준인지 살펴보니 '경악'

입력 2016-10-04 09:05:38 | 수정 2016-10-04 10:11:55
글자축소 글자확대
와사비 테러
와사비 테러 / 사진 = SBS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와사비 테러 / 사진 = SBS 방송 캡처

일본 오사카의 맛집으로 소문난 초밥(스시)집 시장스시 난바점이 한국인 손님에게 '고추냉이(와사비)테러'했다는 주장이 나오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3일 일본 언론과 국내 커뮤니티 사이트, SNS를 중심으로 '시장스시 난바점'에서 '와사비 테러'를 당했다는 후기가 줄을 잇고 있다.

이들은 "일본말을 하지 못하는 한국인이 들어오면 직원들끼리 '총(한국인 비하 단어)'이라고 비웃는다"며 "와사비 테러로 고통스러운 표정을 짓고 매워서 눈물을 흘리는 손님을 보며 자기들끼리 비웃는다"고 주장했다.

실제 누리꾼들이 올린 사진을 보면 스시에 엄청난 양의 고추냉이가 들어있음을 확인 할 수 있다.

논란이 확산되자 시장스시 난바점은 지난 2일 홈페이지를 통해 "해외에서 오신 손님이 가리(생강을 얇게 썰어 초에 절인 것)나 고추냉이의 양을 늘려달라는 요청을 아주 많았다"며 "그래서 사전에 확인하지 않고 서비스로 제공했다"고 밝혔다. 이어 "고추냉이에 익숙하지 않은 손님에게 결과적으로 불쾌감을 드리고 말았다"고 해명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