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불어라 미풍아' 오지은 "촬영 중 부상, 수술 불가피…중도 하차" (공식입장)

입력 2016-10-04 09:09:47 | 수정 2016-10-04 11:41:51
글자축소 글자확대
오지은 '불어라 미풍아' 중도 하차기사 이미지 보기

오지은 '불어라 미풍아' 중도 하차


'불어라 미풍아' 배우 오지은이 부상을 당해 중도 하차한다.

오지은 소속사 미스틱엔터테인먼트 측은 이 같은 사실을 4일 밝혔다.

오지은은 지난 달 26일 MBC '불어라 미풍아' 촬영 도중 발목 전방인대 파열로 전치 8주의 진단을 받았다.

소속사에 따르면 오지은은 강한 의지로 병원 치료를 받고 촬영을 강행하고자 했지만 수술이 불가피해 제작진과 상의 후 하차를 결정했다.

오지은은 지난 1일 예정된 촬영 스케줄을 모두 마무리 하고 현재 건강 회복에 집중할 계획이다.


<오지은 소속사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배우 오지은 소속사 미스틱엔터테인먼트입니다.

지난 1일 기사화된 오지은 MBC 주말드라마 <불어라 미풍아> 촬영 중 부상과 관련해 공식입장을 전해드립니다.

오지은은 지난 달 26일 MBC <불어라 미풍아> 촬영 도중 전치 8주의 발목 전방인대 파열이라는 부상을 입었습니다. 배우의 강한 의지로 병원 치료를 받으며 촬영을 강행하고자 했으나, 부득이하게도 수술이 불가피하다는 진단을 받고 제작진과의 충분한 협의 끝에 중도 하차를 결정하게 되었습니다.

오지은은 수술 전 부상투혼을 발휘해 지난 1일까지 예정에 있던 촬영 스케줄을 모두 마무리 짓고 <불어라 미풍아> 12화를 끝으로 하차하게 되었습니다. 오랜만의 드라마 컴백인 만큼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인 배우 본인도 안타까운 상황에 매우 상심이 큰 상태입니다. 오지은의 활동을 기다려주셨던 팬 여러분들과 많은 성원을 보내주신 시청자 분들께는 빠른 회복과 좋은 작품으로 보답하는 것이 최선이라고 생각합니다.

향후 오지은은 수술 후 회복에 집중할 예정이며 곧 건강한 모습으로 다시 인사 드리겠습니다.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리며, 당사도 오지은의 빠른 쾌유를 위해 적극 힘쓰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