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풍문쇼 "서세원, 이혼 후 50억 대박…30대 女와 같이 살아"

입력 2016-10-04 09:16:55 | 수정 2016-10-19 14:55:0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개그맨 서세원의 근황이 공개됐다.

3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서세원 집을 단독 포착하고 근황을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한 기자는 "서세원 지인을 통해 최근에 들은 얘긴데, 서세원이 이혼 후 용인에서 집을 지어서 분양한 게 잘 됐다고 한다. 그래서 50억 정도 대박났다는 소문을 들었다. 그래서 그 사업자금을 가지고 재기해보려는 움직임이 있다고 들었다"며 서세원의 근황을 밝혔다.

이어 제작진이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서세원의 집을 찾아 가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인적이 드문 곳에 위치한 서세원 집 근처에서 장시간 대기했지만 서세원을 발견하지는 못했다고.

동네 주민은 "아침에 운동하러 나오시는데 모자쓰고 안경쓰고 마스크도 쓰셨다. 운동 열심히 하신다고 주변 분들이 말씀하더라"며 "여자 분이랑 사신다고 하더라. 애기도 있다고 하더라. 마흔 살 조금 안 된 여자 분이라고. (서세원 씨) 나오실 때 보면 여자 분이 배웅 나온다고 하더라. 이혼 얘기 하니깐 같이 사는 분 있는 것 같다고"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