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日 초밥집 와사비 테러 논란…"서비스 차원이라는 변명" 비난 봇물

입력 2016-10-04 11:21:53 | 수정 2016-10-04 11:21:53
글자축소 글자확대
와사비 테러 논란
와사비 테러 논란 / 사진 = SBS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와사비 테러 논란 / 사진 = SBS 방송 캡처

일본의 한 유명 초밥(스시)집이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한 와사비 테러 논란에 비난을 사고 있다.

최근 국내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퍼진 일본 유명 초밥집에서 고추냉이(와사비) 테러를 당했다는 후기가 게재됐다. 한국인들이 일본어를 잘 구사하지 못한다는 점을 악용해 초밥에 와사비를 잔뜩 넣었다고 주장했다. 이를 먹고 고통스러운 표정을 짓는 한국인들을 보며 비웃었다는 주장까지 있다.

일부 누리꾼들은 해당 초밥집에서 제공되고 있는 사진을 올리며 사실임을 인증하기도 했다.

논란이 계속되자 '시장스시 난바점'은 2일 홈페이지를 통해 "외국인 손님들이 와사비를 많이 넣어달라는 요구를 많이 해 사전에 확인하지 않고 서비스를 제공한 것"이라는 해명을 내놨다.

해명을 접한 누리꾼들은 "서비스 차원이라는 변명이 더 기분 나쁘네" "요리로 사람을 괴롭힌다는 게 열 받는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