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럭키' 조윤희, 유해진 애드리브에 100% 적응 완료

입력 2016-10-04 16:27:45 | 수정 2016-10-04 17:35:57
글자축소 글자확대
'럭키' 유해진 조윤희 / 사진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럭키' 유해진 조윤희 / 사진 = 한경DB


배우 조윤희가 '애드리브를 할 줄 아는 배우'로 거듭났다고 밝혔다.

영화 '럭키'(감독 이계벽/제작 용필름) 언론시사회가 4일 오후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이계벽 감독을 비롯해 배우 유해진, 이준, 조윤희, 임지연이 참석해 작품과 관련된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유해진은 촬영 중 애드리브를 많이 하기로 유명하다. 유해진과 함께 호흡을 맞춘 조윤희는 "나는 원래 애드리브를 한 번도 해본 적이 없었다. 늘 정해진 대사 속에서만 연기를 했는데 유해진 선배님을 만나고 새로운 경험을 했다. 애드리브도 많이 했고 현장에서 대사가 많이 바뀌더라. 매 촬영이 즉흥 연기 같았다"고 말했다.

이어 "처음에는 당황스럽고 어떻게 해야할 지 어려웠는데 몇 번 촬영을 하다 보니 나도 자연스럽게 애드리브가 나오더라. 유해진 선배님이 훈련시켜서 이제 나는 애드리브를 할 줄 아는 배우가 됐다"고 유해진에게 감사함을 전했다.

'럭키'는 성공률 100%의 완벽한 킬러가 목욕탕에서 비누를 밟고 넘어져 기억을 잃게 되고, 무명배우와 운명이 뒤바뀌면서 펼쳐지는 초특급 반전 코미디다. 오는 13일 개봉해 관객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