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죽여버렸다" 신고에 경찰 출동…원인은 영화 '아수라'

입력 2016-10-05 13:23:50 | 수정 2016-10-05 13:32:59
글자축소 글자확대
영화 '아수라' 스틸컷기사 이미지 보기

영화 '아수라' 스틸컷


영화 '아수라'의 살벌한 대사에 경찰이 출동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지난 3일 자정께 부산 사상경찰서 덕포파출소로 두 명의 여성이 다급하게 찾아왔다. 자신들의 친구인 A(32·여) 씨에게 전화가 걸려왔는데 수화기 너머로 남성의 신음과 "죽여버렸다", "이렇게 해놓으면 어쩌느냐"는 목소리만 들려 강력범죄가 의심된다는 내용이었다.

정작 A 씨는 아무 말이 없었다는 증언에 화들짝 놀란 경찰은 A 씨의 휴대전화를 위치추적했다. 경찰은 A씨의 위치가 북구 A씨 자택으로 파악되자 북부경찰서 소속 순찰차 3대와 경찰 10명을 급파해 A씨 구출 작전에 나섰다.

출동한 경찰은 집 안에 있을지 모를 범인을 유인하기 위해 A씨 집의 문을 두드리고 긴장감속에 문이 열리기를 기다렸다. 하지만 몇 초 뒤 경찰은 허탈함을 감출 수 없었다.

문을 연 사람은 A씨 본인이었던 것이다. 집 안에서는 강력범죄의 흔적을 전혀 찾을 수 없었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이날 오후 11시쯤 극장에서 범죄 영화 '아수라'를 보고 귀가했다. 스크린에서 살벌한 장면이 나오고 있을 때 A씨가 자신도 모르는 사이 스마트폰 조작 실수로 친구에게 전화를 걸었던 것이다.

친구는 영문도 모른 채 수화기에서 흘러나오는 신음과 "죽여버렸다"는 낯모르는 남자의 대사를 듣고 경찰에 신고하면서 한밤 출동 소동이 일어났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A씨는 자신이 어떻게 전화를 어떻게 걸었는지 전혀 모르고 있었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아수라' 김성수 감독과 출연진.기사 이미지 보기

'아수라' 김성수 감독과 출연진.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