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태풍, 초속 56m '역대급 강풍' 몰고 부산행…'초비상'

입력 2016-10-05 09:52:11 | 수정 2016-10-05 09:52:11
글자축소 글자확대
태풍 경로. 기상청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태풍 경로. 기상청 제공


태풍 상륙

제18호 태풍 차바가 '역대급 강풍'을 동반한 채 부산으로 향하고 있다.

5일 태풍 차바는 순간최대풍속 56.5m에 달하는 강풍과 600mm가 넘는 물폭탄을 싣고 제주를 강타했다.

제주는 태풍 차바의 영향권에 접어든 4일 오후부터 5일 오전 7시까지 한라산 윗세오름 624.5mm, 어리목 516mm 등 산간에 많은 비가 내렸다. 한라산 윗세오름은 한때 시간당 최고 170mm가 넘는 물폭탄이 쏟아진 것을 비롯, 산간 모든 지역과 제주시 아라동과 용강 등에서도 시간당 강수량이 최고 100mm를 훌쩍 넘었다.

바람도 거세게 몰아쳐 최대 순간풍속이 고산에서 초속 56.5m를 기록했다. 그밖에 제주 47m, 성산 30.4m, 서귀포 22.2m 등을 기록했다.

태풍 차바는 5일 오전 6시 기준 중심기압 960hPa, 중심 부근 최대풍속 초속 39m의 강한 소형 태풍으로 제주 동북동쪽 60km 해상에서 시속 40km 속도로 북동진 중이다.

5일 오전 7시 기준 태풍경보가 발효 중인 지역은 제주도 육·해상 전역과 남해 서부 먼바다, 남해 동부·서부 앞바다, 울산시, 부산시, 경남(양산시·남해군·고성군 등), 전남(장흥군, 완도군, 강진군 등)이다.

부산에도 강풍을 동반한 장대비가 내려 이날 오전 6시 해운대에 45mm, 남구 대연동 40.5mm 등을 기록했다.

해안가인 부산항 북항에는 최대순간풍속 초속 19.5m의 강한 바람이 불고 있다.

부산경찰청은 이날 오전 5시 48분께부터 침수된 하상도로인 부산 동래구 온천동 세병교와 연안교 하부도로 차량 통행을 금지하고 있다. 침수가 예상되는 부산 사상구 삼락체육공원 인근 도로에서도 차량운행을 금지했다.

대구와 경북 전역에도 이날 오전 5시를 기해 태풍주의보가 발령된 가운데 많은 곳은 250mm의 폭우와 함께 초속 30m 이상의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보고 긴장감을 늦추지 않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