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매일유업 "앱솔루트 명작 분유 이물질 제조업체 과실 아니다" 최종 결론

입력 2016-10-05 11:25:58 | 수정 2016-10-05 11:25:58
글자축소 글자확대
매일유업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매일유업 제공

최근 논란이 된 매일유업 앱솔루트 명작 분유 내 이물질은 분유에서 나온 것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매일유업은 지난달 30일 "분유를 탔던 젖병 속에서 나온 고무 재질의 이물질은 해외 액상 유산균 제품 내 산소가 유입되는 것을 방지하는 산소투입방지 장치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 제품은 1주 이상 신생아부터 사용할 수 있는 제품으로, 최초 클레임을 제기했던 소비자가 사용했던 제품과 동일한 제품이다.

매일유업 앱솔루트 측은 젖병에서 발견 후 수거된 물질과 유산균 제품에서 확보한 산소투입방지 장치가 동일 물질인지 비교 분석하기 위해 생산공장 품질안전팀을 통해 검사한 결과 모양 및 크기, 재질이 모두 일치하는 동일 물질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해당 장치는 수분, 산소 등에 민감한 액상 유산균 제품의 보존 기간 향상을 위해 사용된 폴리머 소재로, 평소에는 병에서 빠져나올 염려가 없으나 액체가 밖으로 쉽게 흐르는 것을 방지하는 중간마개를 빼고 제품을 사용했을 경우 병 밖으로 빠져나올 수 있다.

매일유업 관계자는 “매일유업은 앱솔루트 명작을 비롯해 유기농 궁, 센서티브 등 모든 분유 제품 생산 후 총 35가지 검사를 거친 안전한 제품에 한해 소비자들에게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