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공항 가는 길' 김하늘 "불륜 관계, 처음엔 안 될 것 같았는데…"

입력 2016-10-05 13:05:17 | 수정 2016-10-05 16:54:44
글자축소 글자확대
'공항 가는 길' 이상윤-김하늘 / KBS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공항 가는 길' 이상윤-김하늘 / KBS 제공


배우 김하늘이 '공항 가는 길' 결말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5일 경기도 파주 원방세트장에서 KBS2 수목드라마 '공항 가는 길'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연출을 담당한 김철규 감독과 배우 김하늘, 이상윤, 신성록, 최여진, 장희진이 참석했다.

극 중 최수아를 연기하는 김하늘은 "수아만의 행복을 생각하는 건 이기적이다. 수아는 본인이 행복해지면 주변 사람들이 힘들어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결말에 대해 말문을 열었다.

이어 "촬영을 하며 처음에는 둘이 잘 되면 안 될 것 같다고 생각했는데 연기를 하다 보니 수아의 감정을 따라가더라"며 "결말을 지금 생각하는 건 두렵고 어려운 일이다. 후반에 가야 어떤 식으로든 내 바람이 생길 것 같다"고 덧붙였다.

'공항 가는 길'은 인생의 두 번째 사춘기를 겪는 두 남녀를 통해 공감과 위로, 궁극의 사랑을 그리는 감성 멜로 드라마다. 첫 방송부터 깊은 감성과 함께 강한 몰입도를 선사하며 시청자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