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공항 가는 길' 김하늘 "엄마 연기? 딸 있는 친구들 보고 배워"

입력 2016-10-05 13:13:54 | 수정 2016-10-05 16:54:22
글자축소 글자확대
'공항 가는 길' 김하늘 / KBS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공항 가는 길' 김하늘 / KBS 제공


배우 김하늘이 딸을 둔 엄마 연기를 잘 해낸 비결을 밝혔다.

5일 경기도 파주 원방세트장에서 KBS2 수목드라마 '공항 가는 길'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연출을 담당한 김철규 감독과 배우 김하늘, 이상윤, 신성록, 최여진, 장희진이 참석했다.

이날 김하늘은 엄마 연기를 하는 것에 대해 "내 친구들은 다 딸이 있다. 다행히 내가 친구들과 교류를 많이 하는 편이라 애기들과 많이 놀아봤다. 그런 비슷한 느낌으로 연기했다"고 밝혔다.

이어 "친구들이 딸들에게 하는 행동을 많이 봤다. 어떨 때는 엄격하게, 어떨 때는 딸에게 의지하고, 어떨 때는 또 친구처럼 티격태격하기도 하더라. 그런 모습을 보며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연기 비결을 전했다.

'공항 가는 길'은 인생의 두 번째 사춘기를 겪는 두 남녀를 통해 공감과 위로, 궁극의 사랑을 그리는 감성 멜로 드라마다. 첫 방송부터 깊은 감성과 함께 강한 몰입도를 선사하며 시청자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