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마린시티 주민들 "시내에서 물고기 잡고 있다" 태풍 차바 피해 봇물

입력 2016-10-05 14:17:51 | 수정 2016-10-05 14:20:27
글자축소 글자확대
마린시티 주민들이 태풍 피해로 몸살을 앓고 있다. 사진은 태풍 차바가 휩쓸고간 부산 앞바다.기사 이미지 보기

마린시티 주민들이 태풍 피해로 몸살을 앓고 있다. 사진은 태풍 차바가 휩쓸고간 부산 앞바다.


제 18호 태풍 차바가 부산을 강타하면서 해운대구 우동에 위치한 마린시티가 '물바다'가 됐다.

5일 오전 9시경부터 부산 해운대 앞바다에 인접해 있는 마린시티는 월파가 이어졌다.

마린시티는 부산의 대표적인 고급 주거단지이나 해안방수벽이 준비되지 않아 이같은 사태가 발생했다.

마린시티 주민들은 각종 SNS를 통해 현재 상황을 전달하고 있다. 한 네티즌은 바닷물이 제방을 넘어와 물고기를 잡았다고 인증샷을 게재하기도 했다.

부산 해운대구는 5일 오전 공식 트위터에 “현재 마린시티 일대 도로가 침수되었으니 접근을 삼가주시기 바랍니다. 주민여러분께서도 침수 피해 없도록 조치하시기 바랍니다”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한편, 이번 태풍으로 현재까지 부산에서만 2명이 사망하는 등 인명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