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질투의 화신' 조정석, 공효진 위해 헬리콥터도 돌리는 남자

입력 2016-10-06 08:10:34 | 수정 2016-10-06 08:10:34
글자축소 글자확대
'질투의 화신' 공효진 조정석기사 이미지 보기

'질투의 화신' 공효진 조정석


공효진을 향한 조정석의 짝사랑 전력투구가 시작됐다.

지난 5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에서 표나리(공효진 분)는 ‘사랑해요 표나리’ 그림을 보고 이화신(조정석 분)의 마음을 알게 된 이후 깊은 고민에 빠졌다. 이화신의 행동 하나하나에 과민하게 반응했던 그녀는 끝내 이화신의 진심을 직접 듣고 마음을 접으라며 단호히 얘기했다.

이로써 표나리는 이화신, 고정원(고경표 분)의 마음이 모두 자신에게 향해 있다는 것을 알게 됐고 그녀의 선택에 따라 로맨스의 운명도 기로에 서게 됐다.

이미 표나리에게 빠질 대로 빠져버린 이화신, 고정원은 전무후무했던 갯벌전투를 벌였고 그녀의 아나운서 시험을 위해 위험도 무릅쓰는 행동까지 감행했다.

특히 이화신은 취재를 위해 지원된 헬리콥터를 고정원 모친(최화정)의 계략으로 아나운서 시험에 응시하지 못할 위기에 놓이게 된 표나리를 돕기에 나선다.


현재 표나리의 마음이 고정원에게만 쏠려있는지 혹은 두 사람에게 모두 향해있는지는 정확히 드러나지 않은 상태다. 그녀는 고정원과 연인이면서 이화신을 향하는 본능적인 감정에 따라 그의 곁을 맴돌고 있지만 두 사람에 대한 복잡미묘한 감정을 단언하지 못하고 있어 시청자들도 그녀의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에 정삼각형의 형태가 아니었던 양다리 로맨스가 공효진의 선택에 따라 정삼각형 윤곽선을 그릴 수 있을지 오늘(6일) 방송에 큰 기대감을 불어넣고 있다.

한편, 어제 방송에서는 김락(이성재 분)을 서로 갖겠다고 싸우던 계성숙(이미숙 분), 방자영(박지영 분)이 그가 무성욕자임을 알게 된 이후로 서로에게 그를 떠미는 웃지 못 할 상황이 그려졌다. 김락의 비밀이 흐름을 뒤바꾼 가운데 급변화를 맞은 중년로맨스의 운명에도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점점 긴장감을 더해가는 공효진, 조정석, 고경표의 양다리 삼각 로맨스를 확인할 수 있는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은 6일 밤 10시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