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질투의 화신' 조정석, 헬기신+고백신으로 女心 저격

입력 2016-10-06 09:07:30 | 수정 2016-10-06 09:33:47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조정석이 안방극장을 발칵 뒤집어놨다.

5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에서 조정석(이화신 분)은 아나운서 시험을 보는데 각종 장애물을 맞닥뜨린 공효진(표나리 분)을 위해 헬기 탄 기사로 변신, 헤어날 수 없는 마성의 엔딩을 탄생시켜 깊은 여운을 남겼다.

조정석은 취재 차 부산으로 향하던 헬기를 공효진이 있는 잠실로 돌리는 위험을 감수하면서도 그녀를 향한 미안함과 고마움을 전해야만 했다. 특히 경로를 이탈하면 안 된다는 헬기 기장의 말에 “그 여자 인생이 걸린 문제야. 3년을 나한테 준 여자한테 지금 오늘 3분은 내가 되돌려 줄 수 있게 도와줘”라고 호소하던 절박한 진심은 보는 이들의 마음을 강하게 뒤흔들었다.

이는 후회와 질투로 똘똘 뭉쳐있던 이화신의 숨겨진 속내를 고스란히 전하는 대목이었고, 그 응집된 감정을 디테일한 눈빛과 대사 처리로 완벽하게 표현해냈다.

무엇보다 정적으로 가득한 엘리베이터씬에서의 고백은 역대급 장면이었다는 평이 잇따르고 있다. 두 사람만이 남아있는 고요한 엘리베이터 안에서 전한 그의 늦은 진심, 그리고 마음을 접으라는 공효진의 단호함에 무너지던 그의 표정에 시청자들은 안타까운 마음이 들 수밖에 없었다.

이처럼 미워할 수 없는 마성의 후회남 이화신과 단연 믿고 볼 수밖에 없는 연기를 펼치는 배우 조정석의 만남은 매회 레전드급 명장면을 탄생시키고 있다. 이에 결국 돌고 돌아 자신의 마음을 솔직하게 고백한 그에게 어떤 전개가 찾아올지 오늘(6일) 방송을 더욱 기대케 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