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키썸, '썸' 시작되나…'라디오스타'서 발그레

입력 2016-10-06 08:58:30 | 수정 2016-10-06 08:58:30
글자축소 글자확대
키썸. '라디오스타'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키썸. '라디오스타' 캡처


키썸, '라디오스타' 출연

키썸과 블락비의 박경이 묘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키썸은 5일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박경의 돌직구에 당황하고 말았다. 박경이 "키썸 같은 작고 귀여운 스타일이 좋다"고 말했기 때문.

박경은 '언프리티 랩스타' 출연 당시 키썸에게 관심이 있었는지를 묻는 질문에 "이런 스타일을 좋아한다"며 부인하지 않았다.

이에 키썸은 당황해 하면서도 좋은 기색을 감추지 않았다. 키썸은 "처음 알았다"며 "블락비 중엔 지코(만 안다)…"라고 말을 줄이며 웃었다.

박경은 키썸이 자신에게 '오빠'라는 호칭을 사용했다며 "내게 관심이 있는 줄 알았다. 처음부터 오빠라고 하는 게 수상했다"고 설렘을 드러냈다. 그러자 키썸은 "박경 씨라고는 할 수 없는 노릇"이라며 "친오빠와 동갑이라서 오빠라고 했을 뿐"이라고 적극적으로 해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