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빠본색' 이창훈 "아내와 9년째 각방…스킨십 노력해야겠다"

입력 2016-10-06 10:41:59 | 수정 2016-10-06 10:41:5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이창훈과 아내 김미정이 부부관계를 개선시키기 위한 노력을 시작했다.

5일 방송된 채널A '아빠본색'에서는 틀어졌던 부부 사이를 회복하기 위해 노력하는 이창훈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창훈이 "지금 9년째 떨어져 사니까 그냥 편안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자 지인 부부는 "굉장히 놀랐다. 너는 밑에 있고 아내는 위에 있더라"며 9년째 각방을 쓰고 있는 이창훈 부부의 문제점을 짚으며 부부에게 스킨십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이에 이창훈은 "스킨십 얘기에 왜 웃음이 나오지?"라며 쑥스러워 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이창훈은 "우리가 효주한테 올인을 하다 보니까 이성의 감정을 놓친 것 같은데 해야 한다. 둘째를 가져야 하는데 스킨십 없이 생기겠냐. 노력해야지"라고 말했다.

아내는 "스킨십이 많이 없긴 하다. 언니네 얘기를 듣고 보니까 의도적으로 노력을 해봐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집으로 돌아간 이창훈은 거실에서 아내와 함께 필라테스를 하고 윗몸일으키기 대결을 통해 자연스러운 스킨십을 시도했다. 또 부부요가를 하며 새로운 경험도 했다.

이창훈은 "스킨십을 더 많이 해야겠다. 사랑한다는 말이 너무 필요하다고 느껴졌다. 명심하고 최대한 노력해야겠단 생각이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