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BIFF] '춘몽' 장률 감독 "한예리, 고향 연변의 정서가 있는 배우"

입력 2016-10-06 16:08:56 | 수정 2016-10-06 18:47:2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장률 감독이 배우 한예리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6일 부산 해운대구 동서대학교 센텀캠퍼스에서 제 21회 부산국제영화제(BIFF)의 개막작 '춘몽'의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강수연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이 출연배우 한예리, 양익준, 이주영, 장률 감독을 소개했다.

장률 감독은 '춘몽'에 한예리를 캐스팅한 이유로 '고향의 정서'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 고향에 이렇게 아름답게 생긴 여성은 적다"고 너스레를 떨면서도 "사람에 대한 태도가 소박한, 고향의 정서를 느끼게 돼 캐스팅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영화 '춘몽'은 작은 술집을 운영하는 여자 예리와 세 남자 익준, 종빈, 정범의 한낱 꿈과 같은 날들을 담았다. 작품은 이날 18시 부산국제영화제를 찾은 관객에게 첫 선을 보이며 오는 13일 정식 개봉 예정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