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BIFF] '춘몽' 한예리 "재관람 강추, 볼 수록 미묘한 감정변화 느낄 것"

입력 2016-10-06 16:12:20 | 수정 2016-10-06 16:28:4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한예리가 영화 '춘몽'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6일 부산 해운대구 동서대학교 센텀캠퍼스에서 제 21회 부산국제영화제(BIFF)의 개막작 '춘몽'의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강수연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이 출연배우 한예리, 양익준, 이주영, 장률 감독을 소개했다.

한예리는 "제목따라 나른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많은 사람들을 사랑으로 보듬어줄 수 있는 캐릭터였으면 하고 연기했다. 사라지듯 꿈꾼 것 같은 이미지를 관객이 받기를 바란다"라고 개봉을 앞둔 기대감을 전했다.

'춘몽'에 출연한 배우 박정범, 양익준, 이주영은 감독이자 배우이다. 한예리는 "세 감독님과 연기를 할 기회가 흔치 않다. 영광이다"라면서 "이들의 전작도 함께 보시면서 봐주시면 더 즐거우실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 번 보는 것 보다 두 번, 세 번, 재관람을 할수록 미묘한 감정 변화를 느낄 수 있는 영화"라고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장률 감독의 영화 '춘몽'은 작은 술집을 운영하는 여자 예리와 세 남자 익준, 종빈, 정범의 한낱 꿈과 같은 날들을 담았다. 작품은 이날 18시 부산국제영화제를 찾은 관객에게 첫 선을 보이고 오는 13일 정식 개봉 예정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