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기성용, 알고보니 외조의 왕? 매일 아침 아내 한혜진에게…

입력 2016-10-07 11:03:42 | 수정 2016-10-07 11:03:42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성용 한혜진
한혜진 기성용  JTBC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한혜진 기성용 JTBC 방송 캡처


배우 한혜진이 남편 기성용을 응원하기 위해 축구장을 찾아 화제가 된 가운데 기성용의 외조 또한 눈길을 끌고 있다.

한혜진은 과거 SBS '한밤의 TV연예'와의 인터뷰에서 기성용의 내조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

당시 한혜진은 "(남편 기성용이) 항상 응원 메시지를 보내준다. 아침에 '당신은 잘 할 수 있고 당신에겐 이미 그럴 능력이 있다'는 문자 메시지를 보낸다"고 말해 부러움을 자아냈다.

한편 한혜진은 6일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3차전 카타르전이 열린 수원 월드컵 경기장을 찾아 기성용을 응원했다. 한혜진은 골을 넣은 기성용을 향해 환하게 웃는가 하면, 부상을 입은 기성용을 보며 걱정스러운 표정을 짓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