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공현주 측 "영화 도촬 논란, 실수 인정해 즉시 삭제 조치"

입력 2016-10-07 13:19:01 | 수정 2016-10-07 15:07:22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공현주가 영화의 한 장면을 SNS에 올린 것을 사과했다.

7일 공현주의 소속사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측은 "공현주가 실수를 인정하고, 게시물을 바로 삭제했다.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밝혔다.

영화 '브리짓 존스의 베이비' 홍보사 측 역시 "이번 일로 논란이 된 것은 유감스럽지만 경각심을 일깨우는 일"이라며 "바로 본인이 잘못을 깨닫고 삭제했기 때문에 특별히 문제삼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입장을 전했다.

공현주는 이날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어제 '브리짓 존스의 베이비' 너무나. 해피엔딩"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해당 사진은 영화 '브리짓 존스의 베이비'의 엔딩 장면으로, 영화관에서 이를 촬영해 올려 논란이 됐다. 상영 중인 영화를 몰래 촬영하는 행위는 저작권을 침해하는 행위다.

일부 네티즌들이 공현주의 게시물을 지적하자 공현주는 현재 글을 삭제한 상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