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BIFF] '두 남자' 이성태 감독, 마동석-민호 불참에 의문의 사과

입력 2016-10-07 13:39:21 | 수정 2016-10-07 13:47:36
글자축소 글자확대
영화 '두 남자'의 이성태 감독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영화 '두 남자'의 이성태 감독 /사진=변성현 기자


'두 남자'의 이성태 감독이 관객들에게 의문의 사과를 했다.

7일 부산시 우동 영화의전당 두레라움에서 제21회 부산국제영화제(BIFF)야외무대 인사가 진행됐다. 이날 '두 남자'의 이성태 감독, 배우 김재영, 이유진, 정다은이 참석해 관객들과 대화를 나눴다.

이성태 감독은 "'마요미', 민호를 보러 오셨을 텐데 저희만 와서 죄송하다"라고 머쓱한 인사를 전했다.

이 감독은 "제작비가 큰 영화가 아니라서 풍족하지 못했다. 한 겨울이었기도 하고. 고생스럽기도 했을텐데 마동석이 가장 큰 형님으로 든든하게 버텨줬고, 민호는 제가 의지할 만큼 든든했다"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마동석을 제외하고 출연자들의 연령대가 아주 낮다. 정말 활기찬 친구들이다. 영화를 통해 그 에너지를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자아냈다.

이성태 감독은 "신인 배우들인데 놀랄만한 연기를 보여줄 거다. 자신있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두 남자'(이성태 감독)는 가정이 해체돼 거리로 내몰린 십대 아이들이 가족을 이루며 살아가지만 한 남자에게 쫓기며 범죄에 물들게 되는 이야기다.

한편 제21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15일까지 영화의전당, CGV센텀시티, 롯데시네마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등 5개 극장 34개 스크린에서 69개국 301편의 초청작이 상영하며 열흘간의 축제를 벌인다.


부산=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