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유희열의스케치북' 호야, "비주얼 가수 유희열과 함께 작업해보고 싶다"

입력 2016-10-08 10:18:31 | 수정 2016-10-08 10:18:31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유희열의스케치북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유희열의스케치북



1년 2개월만에 돌아온 인피니트가 '유희열의 스케치북' 무대에 섰다.

지난 7일 오후 방송된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는 인피니트가 출연해 새 앨범 타이틀 곡 태풍(The Eye)부터 Destiny, Bad까지 폭발적인 퍼포먼스로 무대를 장악했다.

또한 이날 '유희열의 스케치북' 방송에서 인피니트 멤버들은 “그동안 방송이 고팠다. 잠자는 시간 말고는 방송을 하고 싶다”며 1년 2개월 만에 컴백한 소감을 전했다.

특히 멤버 동우는 “방송이 고팠다”며 “잠자는 시간 말고는 방송을 하고 싶다”고 열의를 불태웠는데, 라디오 DJ가 되고 싶다며 즉석에서 “즐기면서 주무세요”라는 끝인사를 만들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함께 작업하고 싶은 뮤지션을 묻는 질문에 호야는 “비주얼을 중요하게 여기는데 비주얼 가수 유희열 선배님과 함께 하고 싶다”고 대답했고, 이에 유희열은 “함께 격렬한 댄스 콜라보레이션을 하자”고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성종은 함께 무대를 하고 싶은 가수에 대해 묻자 "박효신 선배님과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박효신에게 영상 편지로 “정신적으로 힘들고, 몸이 피로할 때 '야생화'로 위로가 됐다. 기회가 된다면 내가 솔로곡을 낼 때 피처링을 해 달라. 소원이다”라는 말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