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정현 대표, 태풍 피해 현장 방문 "병실에 누워있을 수 없는 상황"

입력 2016-10-08 11:02:57 | 수정 2016-10-08 11:05:11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이정현 대표가 제주시 태풍 피해 현장을 방문했다.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는 7일 제주시 태풍 피해 현장을 방문해 "비정상이 정상이 되는 기상이변이 일상화되고 있다"며 "과거의 통계와 틀에 얽매이지 않는 자연재난에 대한 근본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9시께 제주에 도착한 이 대표는 먼저 한천 저류지를 찾아 고경실 제주시장으로부터 태풍 피해 현황을 보고받은 뒤 이같이 말했다.

그는 "태풍 차바 피해로 서민과 소상공인, 농민들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도저히 병실에 누워 있을 수 없어 다소 몸에 무리가 있음에도 부산, 경남지역을 시작으로 제주까지 찾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월요일 당사로 출근하면 태풍 피해 복구상황 점검회의를 가장 먼저 열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천 저류지의 기능 실태와 관련한 설명을 들은 이 대표는 "가장 피해가 심각한 곳이 어디냐"며 피해 지역에 대한 안내를 재촉했다.

한편 이정현 대표는 특별재난지역 선포와 관련한 취재진의 질문에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위해 각 지자체에 피해 상황 보고를 서둘러 달라고 요구했다"며 "치수와 관련한 근본대책은 국민안전처의 일반예산으로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수많은 관광객이 찾는 국제자유도시 제주는 태풍을 가장 먼저 맞이하는 곳이기에 치수 대책이 다른 지역에 비해 잘 마련돼 있지만, 예측불허의 대형 재난들이 발생하고 있는 만큼 제주 역시 근본적인 재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