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트럼프, 음담패설 녹음파일 파문에…"그냥 개인적 농담일 뿐"

입력 2016-10-08 11:24:47 | 수정 2016-10-08 11:24:47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도널드 트럼프의 음담패설이 담긴 녹음파일이 폭로돼 파문이 일고 있다.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7일 트럼프와 미 연예매체 '액세스 할리우드'의 빌리 부시가 과거 버스 안에서 나눈 지극히 외설적 대화 내용이 담긴 녹음파일을 입수해 공개했다.

이 녹음파일은 트럼프가 2005년 10월 녹음된 것으로 추정되며, 당시 59세인 트럼프는 드라마 '우리 삶의 나날들'의 카메오 출연을 위해 녹화장으로 향하던 길이었다.

현재 NBC 방송의 투데이쇼 프로그램 진행을 맡고 있는 부시는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의 사촌인 것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녹음파일을 보면 트럼프는 과거 유부녀를 유혹하려 한 경험담을 상스러운 표현까지 동원해 부시에게 설명한다.

트럼프는 특히 여성의 신체 부위를 저속한 표현으로 노골적으로 언급한다.

트럼프와 부시는 녹화장에 도착할 무렵 마중 나와 있던 여배우 아리안 저커를 목격한 후 음담패설을 계속 이어간다.

트럼프는 "와"라는 감탄사를 내뱉은 뒤 "혹시 키스를 시작하게 될지도 모를 경우에 대비해 (입냄새 제거용 사탕인) '틱택'을 좀 써야겠다"면서 "나는 자동으로 미인한테 끌린다. 그냥 바로 키스를 하게 된다. 마치 자석과 같다. 그냥 키스한다. 기다릴 수가 없다"고 자랑한다.

이어 "당신이 스타면 그들(미녀)은 뭐든지 하게 허용한다"고 주장하자 부시는 "원하면 뭐든지 할 수 있다"고 맞장구를 치고, 이에 트럼프는 다시 한 번 "어떤 것도 할 수 있다"며 받아친다.

이번 음담패설 녹음파일은 안 그래도 여성차별 등 막말을 일삼아 온 트럼프의 대선 가도에 악재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당장 민주당 대선후보인 힐러리 클린턴은 "이런 사람이 대통령이 되도록 허용해서는 안 된다"며 강력히 비판했다.

한편 트럼프도 대선판에 미칠 파장을 의식한 듯 "개인적 농담이었다"며 즉각 유감을 표명했다.

트럼프는 "이것은 탈의실에서 주고받을 수 있는 그런 농담이고 오래전에 있었던 사적이 대화다. 빌 클린턴은 골프장에서 내게 훨씬 심한 말도 했고, 나는 거기에 미치지도 못한다"면서 "다만 누군가 상처받았다면 사과한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