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기상청, "일본 아소산 분화, 한국에 영향 미칠 가능성 없다"

입력 2016-10-08 15:58:02 | 수정 2016-10-08 15:58:0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일본 아소산에서 분화가 발생했다.

8일 오전 1시 46분께 일본 구마모토현에서 발생한 아소산(높이 1,592m)에서의 분화는 우리나라에 거의 영향을 미치지 못할 전망이다.

일각에서는 화산 폭발 당시 발생한 화산재 등이 한반도 쪽으로 날아올 가능성 등을 우려했지만 현재까지는 피해가 발생하지 않았다.

기상청 지진화산정책과 관계자는 "기류를 분석한 결과 화산 폭발 당시 발생한 화산재 등은 동쪽으로 흐르는 기류를 타고 태평양 방향으로 확산했다"며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은 없다"고 설명했다.

현재까지 우리나라에서 구마모토현이 있는 일본 규슈(九州) 지역으로 향하는 항공편은 차질 없이 운행 중이다.

한국공항공사는 "현재까지 김포, 김해에서 후쿠오카(福岡)나 오이타(大分) 등 규슈 지역의 공항으로 떠나는 항공편 중 지연되거나 결항한 스케줄은 없다"고 설명했다.

인천국제공항도 일본으로 출발하는 항공편에 문제가 생겼다는 보고는 아직 들어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분화한 아소산으로부터 후쿠오카·오이타 공항은 직선으로도 100㎞ 가까이 떨어진 곳이어서 아직 항공기 운항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보인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