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무한도전' 박명수, "무도리보다 꼴보기 싫은 김태호부터…"

입력 2016-10-08 19:32:14 | 수정 2016-10-08 19:32:14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



'무한도전' 박명수가 김태호 PD를 언급했다.

8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 '무한도전' 멤버들은 500회 특집 무도리GO를 위해 특수한 복장으로 무장했다.

이날 '무한도전'에서 고스트 버스터즈를 연상케 하는 의상에 '무한도전' 멤버들은 한껏 포즈를 취하며 심취한 모습을 보였다. 김태호 PD가 무도리를 잡아야 한다고 설명하자 박명수는 "김태호부터 잡으면 안되냐. 꼴보기 싫다"며 장비를 겨눴다.

이에 하하는 "꼴보기 싫은 사람부터 잡아야 하면…"이라며 박명수를 겨냥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출발순서를 결정한 것은 '며느리가뿔났다' 특집에서 사용했던 '고추장 복불복'이었다.

가장 먼저 나선 박명수는 매운맛 1000배에 당첨돼 새빨개진 얼굴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정준하가 매운맛 1만배에 당첨돼 1위 출발이 유력해보였다.

하지만 첫 출발자는 광희였다. 광희는 '매운맛 무한대'에 당첨, 혀의 아픔을 삭히며 1위로 출발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