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무한도전' 하하, "조정특집, 끝나고 정말 슬펐다"

입력 2016-10-08 19:58:44 | 수정 2016-10-08 19:58:44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



'무한도전' 하하가 조정특집에 대한 추억을 떠올렸다.

8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은 그간 해온 특집·장기 프로젝트 기억을 되새기는 내용의 증강현실 게임 '무도리 GO'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2라운드에서 하하는 조정 특집 무도리를 찾기 위해 미사리 조정경기장으로 향했다. 차를 몰던 중 하하는 "조정했을 때 생각난다"며 조인성, 손호영, 개리, 데프콘, 정진운 등 함께해준 이들의 이름을 읊었다.

이어 하하는 "아직도 생각이 많이 나네. 그거 끝나고 너무 슬펐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무도리Go 해골의 정체는 다름아닌 '-1점'이었다. 무도리GO 1라운드에서 유재석과 박명수가 각각 2점을 획득해 공동 1위가 됐다. 유재석은 총 3마리의 무도리를 잡았지만, 해골이 하나 있었기 떄문.

하루종일 남산을 헤맨 끝에 해골 하나 잡은 정준하는 -1점이 됐다. 하지만 하루종일 분주하게 움직인 하하는 무려 3개의 해골을 잡은 결과, 꼴찌로 밀려났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